0
0
0
0
 평일 09:00 ~ 18:00
 토요일 09:00 ~ 15:00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 / 공휴일 휴진
0
0
0
0 HOME>건강정보>건강칼럼
 

증상 없고 진행 빠른 췌장암, 조기에 발견하려면?
11월 17일은 세계 췌장암의 날이다. 의료 기술이 날로 발전하고 있지만, 췌장암의 생존율은 20년째 그대로이며 5년 생존율은 10% 내외에 불과한 현실이다.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심찬섭 교수는 췌장암 치료율이 낮은 이유에 대해 “췌장암은 우리 몸 가운데 뒤쪽에 위치해 위, 십이지장, 소장, 대장, 간 담당, 비장 등에 둘러싸여 있어 진단이 쉽지 않다”며 “또 병이 많이 진행된 상태에서야 소화불량이나 체중감소, 황달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고, 다른 소화기암보다 진행 속도가 빨라 치료가 쉽지 않다는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배에 올린 손

췌장암은 증상이 없다는데?

안타깝게도 췌장암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다. 췌장암으로 병원을 찾는 분들을 보면 대부분이 위 근처와 등이 답답하다던가, 왠지 속이 좋지 않다던가, 식욕이 없다거나 하는 이유가 많다. 이 외에도 식욕 저하와 체중 감소 등이 나타난다. 복통이나 황달도 대표적인 증상이다.

췌장암은 어떻게 진단할까?

일반적으로 소화기 증상이 있는 경우, 초음파 검사나 내시경, 위 X선 검사 등을 실시한다. 초음파에서 명확한 이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에도 CT나 MRI 등으로 몸의 단면을 관찰할 수 있는 검사를 진행해 진단하기도 한다.

췌장암의 치료 방법은?

항암제를 시행했을 때 반응률은 0~20%다. 평균 생존 기간은 1~6개월 정도로 알려져 있다. 치료는 수술과 방사선요법, 화학요법과 방사선 요법 등을 함께 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췌장암은 조기에 발견해 수술적 치료가 가능한 경우 완치율이 가장 높다. 하지만 진단 당시 암이 주변 혈관에 침습해 수술적 치료가 불가능한 국소 진행성 췌장암의 경우에도 최근에는 수술 전 항암, 방사선 요법을 통해 암의 크기를 줄인 다음 수술하는 경우도 있어 생존율 향상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췌장암의 조기 발견을 위해 필요한 것은?

현재 가장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은 복부 CT다. 복부초음파로 진단하는 경우도 있지만 췌장은 가끔 소장의 가스에 방해를 받아 충분한 평가가 힘든 경우가 있다. 특히 췌장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70세 이상, 장기 흡연자, 만성 췌장염 병력이 있는 분들은 고위험군으로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인 복부 CT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고춧가루 들어간 김치, 장에 좋은 ‘바실러스균’ 가
다음글 :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보, 예방접종 꼭 받아야 할까?



0
진료시간/약도
0
둘러보기
0
건강칼럼
0
건강강좌
0
0
0
0
0
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