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0
0
0
 평일 09:00 ~ 18:00
 토요일 09:00 ~ 15:00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 / 공휴일 휴진
0
0
0
0 HOME>건강정보>건강칼럼
 

건강식품 ‘노니’에서 쇳가루 검출, 부적합 판정을
열대식물인 노니는 주로 분말, 차, 주스 등 식품 및 약용으로 섭취하며 최근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소비가 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10월 23~31일 ‘노니’ 제품에 대해 안전성을 조사했으며 그 결과, 27건 중 33%인 9개 노니 분말·환 제품에서 기준치(10.0mg/kg 미만)보다 6~56배 높은 쇳가루가 검출돼 즉시 회수·폐기하고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노니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선인촌 노니가루 ▲선인촌 노니환 ▲동광종합물산(주) 노니환 ▲정우물산 노니열매파우더 ▲플러스라이프 노니가루 ▲한중종합물산 노니가루 ▲㈜푸른무약 노니 ▲월드씨앗나라 노니분말 ▲행복을파는시장 노니환 이다.

수거 제품 27건 중 수입 완제품(외국에서 분말로 가공한 제품) 4건에서는 부적합 제품이 없었으며, 부적합 9건 모두 국내 제조·판매제품(국내에서 분말, 환으로 제조한 제품)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부적합 제품에 대해 즉시 유통을 차단하고 회수·폐기 조치했으며 위반업소에 대해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또 허위·과대광고로 노니 제품을 판매한 8개 업소도 적발해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위반 제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 식품안전나라 (https://www.foodsafety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부적합제품 업소는 식품위생법 제71조에 따라 시정명령 처분하며 허위·과대광고 적발 업소는 식품위생법 제95조에 의거,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내 노니 제품(분말·환 제품) 식품제조·가공업소에 대한 지도·점검, 수거·검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 국장은 “노니 제품처럼 소비가 급증하는 식품은 선제적으로 안전성 검사를 하겠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식품안전 우려를 해소하고 안심하는 먹거리를 위해 주기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프로바이오틱스, 어린이 위장염에 효과 없어
다음글 : “임신 중 접종으로 아기 아토피, 알레르기 예방 가능



0
진료시간/약도
0
둘러보기
0
건강칼럼
0
건강강좌
0
0
0
0
0
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