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0
0
0
 평일 09:00 ~ 18:00
 토요일 09:00 ~ 13:00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 / 공휴일 휴진
0
0
0
0 HOME>건강정보>건강칼럼
 

뇌세포, 87세에도 새롭게 생겨나
뇌의 해마는 학습, 기억 및 새로운 것의 인식 등의 역할을 하는 기관으로 치매와 연관이 있는 알츠하이머병이 걸렸을 때 가장 영향을 받는다.

연구 결과 해마 뉴런이 87세에도 생성되는 것이 밝혀졌다. ‘어린이를 위한 병원’의 뇌과학자 Paul Frankland 선임연구원과 연구팀은 43~87세의 성인 13명으로부터 뇌 조직을 기증받아 24시간 동안 분석했다.

뇌



기증받은 뇌세포는 기억과 인지능력을 담당하는 해마의 치상회에서 활동한 것으로 연구팀이 분석한 결과 수만 개의 건강한 양성 뇌세포가 나타났다. 특히 43세 기증자의 뇌 조직 1c.mm(입방 밀리미터) 내에서 약 42,000개의 미성숙한 신생 뉴런들을 발견했다.

43~87세 기증자 뇌 조직 안의 신생 뇌세포 수를 확인한 결과 87세 노인의 뇌세포 수는 43세보다 약 30% 감소했다. 이는 87세 노인의 뇌 조직 안에 70%의 젊은 뇌세포가 생성돼 있음을 말해주는 결과다.

하지만 알츠하이머병이 진행된 환자의 경우 신생 뉴런의 증가수와 성숙도는 점진적으로 감소했다.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경우 뇌세포가 생성됐지만, 신생 뉴런의 수가 같은 연령의 신경학적으로 건강한 노인과 비교해 약 30% 적은 것으로 나타났고, 치매 환자의 경우 그 수가 더 줄어들었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는 인간의 생리학적 및 병리학적 노화 과정에서 해마 뉴런의 발생이 계속된다는 것을 보여 주고 알츠하이머병으로 인한 기억 결핍과 잠재적으로 관련이 있다는 증거”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학술지 ‘Nature Medicine’에 게재되었으며 Medscape, MedPage Today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임신 중 잦은 야간 근무, 유산 위험 높여
다음글 : 당화혈색소 검사만으로는 정확한 당뇨 진단이 어렵다?



0
진료시간/약도
0
둘러보기
0
건강칼럼
0
건강강좌
0
0
0
0
0
0
0
0